기자회견 연 홍 대표 "남북 만남은 환영"
"냉혹한 한반도 현실 덮을 순 없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27일 오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2차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정치적 입장을 떠나 남북 정상의 만남을 환영한다"면서도 "남북 정상이 얼싸안은 감상적인 겉모습 만으로 냉혹한 한반도의 현실을 덮을 수는 없다"고 평가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차) 합의문에 한반도 비핵화라는 모호한 표현 말고는 북핵폐기 내용은 찾을 수 없었다"며 "새로운 내용은 전혀 없고 미국의 강경한 입장에 직면한 두 정상의 당혹감만 확인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 "북한이 다급하게 남북회담에 나선 건 북핵폐기에 대한 미국의 단호한 의지와 중국의 압박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며 "국제사회의 강력한 압박과 제재만이 북한의 핵무기를 폐기시킬 수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준 것"이라고 정상회담 성과를 일축했다.

홍 대표는 "그동안 한국당은 미북정상회담을 통해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고 돌이킬 수 없는 핵폐기) 원칙을 확고히 지켜야 한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주장해왔다"며 "우리가 요청한 7대 원칙에 따라 완전하고 영구적인 북핵폐기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미국 정부가 분명한 입장을 지켜줄 것을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