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정미경 수원시장 후보는 27일 보도자료를 내 염태영 더불어민주당 수원시장 후보에게 후보자 초청토론회 개최를 요청했다. 경기도의 수부도시인 125만 수원시민의 알권리 제공과 올바른 선택을 제공하기 위해 지역 언론사와 시민단체 등이 주관하는 토론회 개최를 요청한 것이다.

정 후보는 자료를 통해 "
수원시는 현재 125만의 거대도시로 거듭나고 있으나 아파트위주의 비체계적이고 기형적인 도시개발로 인해 출.퇴근 시간대는 서울보다도 더 심각한 교통체증에 시달리고 있다"며 "대단위 아파트가 입주한지 오래 됐는데 학교가 없어 학부모들의 원성이 들 끊는 지역도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수원시와 화성시가 갈등을 빚고 있는
수원비행장 이전에 대해서도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점도 부각했다.

정 후보는 "이제 수원비행장 이전 단초를 마련한 만큼
비행장 이전을 차질 없이 마무리하고
여기에 IT, BT등 수원의 미래 먹거리 산업을 유치해야하는 과제가 놓여 있다"고 덧붙였다.

정 후보는 그러면서 "
수원시정은 지난 8년간 어떻게 순항해왔는가, 프로야구 10구단과 고등법원 유치 등 시민들의 염원도 이뤄냈지만 반면 갈등과 과제도 산적해 있다"고 강조했다.

입북동 땅 투기 의혹 문제도 제기했다. 정 후보는 "
청렴 클린도시 수원의 미래를 위해서 땅 투기 의혹은 반드시 밝히고 가야한다"며 후보자 토론회 개최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정 후보는 "이번 선거가 정책대결로 진행되는 것은 온 국민이 바라고 후보자들도 바라는 일"이라며 "수원시의 현안 당면 문제와 미래발전구상 , 후보자의 도덕, 자질 등을 검증할 수 있는 언론사, 시민단체의 후보자 초청 토론회 개최를 거듭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