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도보다리에서도 함께 했다" 김정은 "문대통령 10초 월북 명장면"
청와대 공개한 2차 남북정상회담 영상…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
문대통령 "김위원장, 한국서 인기 높아져… '조미회담' 성공기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6일 '깜짝 정상회담'은 엄중한 한반도 안보정세에도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특히 문 대통령은 회담 도중 북미정상회담을 북한에서 쓰는 용어인 '조미정상회담'이라고 지칭하고, 김 위원장을 향해 "한국에서 인기가 높아졌다"고 덕담을 건네는 등 상대를 배려하는 화법을 구사해 눈길을 끌었다.

청와대가 27일 공개한 회담장 영상을 보면,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한 달 만에 만난 두 정상은 밝은 표정으로 서로의 안부를 물었고, 중간중간 농담을 주고받으면서 함께 폭소를 터뜨리는 모습을 보였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얼마 전에 미국에도 다녀오셨다.

굉장히 바쁘게 보내셨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어 문 대통령이 이날 판문점 북측으로 넘어온 사실을 언급하면서 "오늘 이렇게 깜짝 방문을 했다"며 "(그런데)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4·27 때도 명장면 중 하나가 10초 동안 (문 대통령이) 넘어오는 것 아니었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도 좋은 자리에서 맞이하고 제대로 된 의전 차량으로 맞아야 하는데, 장소도 이렇다.

잘 못 해드려서 미안한 마음"이라며 "앞으로 얘기가 좋은 결실을 봐, 가을에 평양에 오시면 대통령 내외분을 성대하게 맞이하겠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김 위원장은 "(남북정상 만남의) 정례화에 대해 많은 분이 기대를 갖고 있고 열렬히 환영해 주고 있다.

국제사회도 다 같이 환영의 박수를 보내고 있다"며 "우리가 여기서 교착돼 넘어가지 못하면 안된다.

못넘어갈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얼마든지 충분히 자주 만나 얘기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제가 가을에 평양에 가는 약속이 돼 있는데, 그때 평양을 방문해 제대로 대접을 받는 것도 큰 의미가 있지만 남북 두 정상이 이렇게 '만나자', '좋다'고 해서 만났다는 것도 새로운 시대가 열린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우리 김 위원장님은 우리 한국에서도 아주 인기가 높아졌다.

아주 기대도 높아졌다"고 말했고, 김 위원장은 이에 "다행이다"라고 답해 참석자들이 일제히 웃음을 터뜨렸다.

문 대통령은 "요즘 우리 남쪽의 젊은 사람들은 그동안 남북관계가 좋지 않았던 시절만 봤기 때문에…"라며 "지난번 회담에서 (이런 인식이) 굉장히 많이 개선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제가 이렇게 제안을 하고 하루 만에 대통령님이 왔다"며 "다시 한 번 더 (평화를) 재확약하고, 마음이 가까워지고 모아지고 (있다). 평양과 서울이 더 가까워지는 과정"이라고 했다.

2시간가량의 회담을 마치고 공개된 마무리 발언에서도 친밀한 대화가 오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앞으로 김 위원장과 둘이 함께 남북의 평화와 번영을 이뤄나가기를 바란다"며 "그러기 위해서라도 조미정상회담이 반드시 성공하기를 기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렇게 조미정상회담이라는 아주 중요한 회담을 앞두고 (남북이) 협력해나가는 그런 의지를 다시 한 번 보여준다는 차원에서 오늘이 뜻깊다고 생각한다"며 '조미정상회담'이라는 용어를 두 차례 사용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에서는 '북미'라는 말 대신 '조미'라는 말을 쓴다"라며 "북한을 찾아갔으니 상대방의 언어를 사용해 배려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김 위원장이 지난 4·27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판문점을 찾았을 때 북한에서 잘 사용하지 않는 '탈북자', '실향민' 등의 용어를 언급한 것과 비슷한 맥락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당시 김 위원장은 "오면서 보니 실향민과 탈북자, 연평도 주민 등 언제 북한군의 포격이 날아오지 않을까 불안해하던 분들도 우리의 오늘 만남에 기대를 하고 있는 걸 봤다"고 말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회담 마무리 발언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 결과를 만들고, 국제사회의 목소리와 합해져야 한다"며 "북남관계도 그렇게 해결해나갈 수 있다.

이게 다 연결고리, 연결된 문제다"라며 남북의 협력을 강조했다.

이에 문 대통령이 "도보다리에서도 함께 했다"며 4·27 정상회담 당시를 떠올리자 회담장에는 다시 웃음소리가 터져 나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