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 애창곡 순위는…1위 이수 '마이웨이'·2위 윤종신 '좋니'

장병들이 부대 내 설치된 병영노래방에서 가장 많이 부르는 노래는 가수 이수의 '마이웨이'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방홍보원은 '군 생활 스트레스 날려주는 병영노래방 애창곡'을 주제로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6일까지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총 886명의 장병 중 64명(7.2%)이 '마이웨이'를 애창곡으로 선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수의 폭발적인 가창력이 돋보이는 이 곡은 남성들의 노래방 '고음 도전곡'으로도 유명하다.

2위는 47명(5.3%)의 장병이 애창곡으로 꼽은 윤종신의 '좋니', 3위는 38명(4.3%)이 선택한 장덕철의 '그날처럼'이었다.

이 밖에 멜로망스의 'YOU'(35명·4.0%), 오담률·배연서의 '북'(31명·3.5%), 포스트맨의 '고무신 거꾸로 신지마'(30명·3.4%), 윤종신·정인의 '오르막길'(25명·2.8%), 버즈의 '가시'(21명·2.7%) 순으로 인기가 높았다.

육군교육사령부에서 근무하는 김현수 상병은 "선·후임병이 함께 병영노래방에서 어울려 노래를 부르다 보면 우리만의 콘서트장이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