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 통과는 국민에 대한 의무"
[남북정상회담] 민주 "文대통령이어서 다행"… 野에 결의안 처리 압박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으로 한반도 평화를 향한 문재인 대통령의 '운전자', '중재자' 역할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야당에는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의 28일 국회 본회의 통과에 협력하라고 촉구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2차 남북정상회담은 북미 정상이 회담에 앞서 정확히 (상황을) 판단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회담이었다"며 "북미정상회담으로 가는, 그리고 가기 위해 필요한 정지작업"이었다고 평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미정상회담의 추진 과정에서 야기된 오해와 갈등으로 시계 제로인 상황을 직면했었다"면서 "그러나 문 대통령의 중재 노력으로 꺼져가던 평화의 불씨를 되살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번 2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앞세워 20대 국회 전반기 마지막 본회의가 열리는 28일 '4·27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을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여야가 합의한 대로 내일 지지결의안을 처리할 예정"이라며 초당적 협력을 기대했다.

박경미 원내대변인도 "전 세계가 염원하는 한반도 평화에 한 걸음 다가서는 일에 잡음이란 있을 수 없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의 국민적 염원을 담은 지지결의안 통과는 국민에 대한 국회의 의무"라고 가세했다.

지방선거 후보자들은 SNS를 통해 문 대통령 릴레이 칭찬에 나섰다.

박완주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서 "역사적인 북미회담에 어찌 우여곡절이 없겠는가마는 대통령의 말처럼 역사의 물줄기가 평화와 번영의 물줄기로 바뀌길 간절히 기도해본다"며 "문재인 대통령이어서 참 다행입니다"라고 했다.

진선미 원내수석부대변인은 트위터에서 "6·12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온 맘으로 기원합니다.

평화가 오고 있습니다.

그저 고맙고 감사한 마음입니다"라고 적었다.

지방선거 후보등록을 마친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우리 대통령님, 참 든든합니다.

만날 때마다 평화의 길이 넓어질 거라 믿습니다"며 "얼싸안은 문재인 대통령님과 김정은 위원장을 보며 희망을 본다"고 밝혔다.

박영선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한국당을 겨냥, "한반도 평화의 기운을 부정하고 싶어하는 형편없는 세력들이 있다"면서 "그들은 아마도 낙오자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