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평화·정의 "의미있는 만남 환영"

여야 정치권은 27일 전날 이뤄진 2차 남북정상회담과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한 회담 결과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회담이 한반도 평화의 불씨를 되살리고 남북 정상의 의지와 신뢰를 재확인한 자리였다고 평가했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대변인 논평을 자제하며 즉각적인 당의 공식반응을 일단 미룬 채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한국당은 그러나 홍준표 대표가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당의 공식적인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중재 노력으로 꺼져가던 평화의 불씨를 되살릴 수 있었다"며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남북미 정상의 의지와 북미정상회담을 바라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뜻을 명확히 확인했다"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 민주 "평화 불씨 살렸다" 한국 '공식논평 일단 유보'

백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본격적인 탄력이 붙었다"면서 "그 어느 때보다 공조와 협력이 절실하다"고 야당의 초당적 협력을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위원장의 요청으로 열린 격식 없는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하고 북미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구축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을 환영한다"면서 "확고한 한미동맹과 단기간 내 완전한 핵폐기 원칙은 고수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통일각 회담은 북미정상회담의 튼튼한 징검다리가 됐다"면서 "어제 회담은 남북 셔틀회담이 성사된 것으로 정례화에 발판을 놓은 회담이었고, 남북 정상이 언제라도 만날 수 있는 선례를 만든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어제 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 체제 문제는 남북미 3자가 확고한 당사자로서 문제 해결을 주도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면서 "얼마 전의 긴장 국면은 북미정상회담의 대성공을 위해 거친 산통으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