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시민사회 "문 대통령, 북미정상회담 중재노력 지지"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두 번째 정상회담을 연 데 대해 시민사회단체들은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한 기대와 함께 문 대통령의 중재 노력에 지지를 표했다.

다만 일부 보수성향 시민단체는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두고 롤러코스터 형국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 남북정상회담 성과만으로 '일희일비'하기는 이르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흥사단의 유병수 민족통일본부 처장은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남북 정상이 전격적으로 이렇게 격식 없이 일상적으로 쉽게 만날 수 있는 하나의 계기를 마련한 것 같아 다행"이라며 "최근 남북관계가 어려웠는데 두 정상이 만나서 잘 풀려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 처장은 "두 정상이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과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며 "이제는 미국이 더 공식적인 방법으로 북한 체제를 인정하고 북미수교에 나서겠다는 뜻을 보여줄 차례이며, 일단 북미정상회담을 하겠다고 확실하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진보연대 한선범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다시 가서 대화한 것은 지난달의 판문점 선언에 담긴 내용은 물론 올해 초부터 시작된 평화의 기조를 함께 계속 이어나가자는 취지가 있고, 그런 의지를 재확인한 것이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한 대변인은 "틀어질 뻔한 북미정상회담도 다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며 "북미회담이 재개돼서 지금 계속되는 이런 평화와 통일의 과정이 잘 됐으면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보수성향 단체인 한국자유총연맹 역시 "문 대통령의 6·12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위한 노력에 지지를 표명한다"며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할 수 있도록 향후 추이를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남북정상회담] 시민사회 "문 대통령, 북미정상회담 중재노력 지지"

하지만 보수성향 단체인 바른사회시민회의의 이옥남 정치실장은 문 대통령의 브리핑 내용에 대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 비핵화(CVID)'에 대한 단계별 플랜에 대한 언급은 없이 북한의 입장만 대변하는 듯한 느낌을 줬다"며 "예상대로 원론적인 이야기밖에 없었다"고 평했다.

이어 이 실장은 "문 대통령이 중재자 역할을 자임했지만, 민족 공조만으로는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다"며 "6자회담이라든지 국제적 공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 해도 과연 어떤 성과를 얻을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라며 "당장의 성과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신중하게 정세를 판단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문 대통령의 발표를 지켜본 시민들은 문 대통령의 노력에 지지를 표했다.

회사원 이모(30)씨는 "드디어 진짜 평화가 오려나 싶어 기대하던 차에 며칠 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회담을 취소한다'고 발표했을 때 우울감이 밀려올 정도로 실망이 컸다"며 "2차 남북회담을 보니 김정은이 문 대통령에게 많이 기대고 의지하는 것 같다.

문 대통령이 중간에서 고생"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회사원 문모(39)씨는 "남북 정상이 이렇게 상시로 만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남북관계에 큰 진전이 있는 것 같다"면서도 "다만 북미 관계에는 워낙에 돌발적인 변수가 많고 북미정상회담이 실제로 열릴지는 알 수 없어 크게 낙관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