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국회, 판문점선언 지지 결의안 반드시 통과시켜야"
[남북정상회담] 정의 "비 온 뒤 땅이 더 굳어졌다"

정의당은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북미 양 정상 간의 확고한 (대화) 의지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고 평가했다.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어제 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 체제 문제는 남북미 3자가 확고한 당사자로서 문제 해결을 주도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수석대변인은 "어제 정상회담은 남북의 물리적 거리뿐만 아니라 마음의 거리도 멀지 않다는 것을 전 세계에 보여준 상징적 장면이었다"며 "얼마 전의 긴장 국면은 북미정상회담의 대성공을 위해 거친 산통으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비 온 뒤 땅이 더 굳어진다'는 속담을 인용하고 싶다"며 "한국 정부가 더 적극적인 역할로 문제를 풀어내고 있다고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내일 판문점선언 지지 결의안을 반드시 통과시켜 한반도 평화를 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