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고위관계자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 문제 실무차원서 가능성 검토 중"
"트럼프 '북미회담 성공시 대규모 대북 경협 용의' 수차례 언급"
청와대 "남북 '북미 상호불가침 약속 검토 필요' 협의 중"

남북은 정전협정의 평화협정으로의 전환과 함께 북미 간 상호불가침 약속을 하는 방안 등을 실무차원에서 검토가 필요하다는 점을 협의하고 있다고 청와대가 27일 밝혔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할 경우 대규모 대북 경제협력을 할 용의가 있다는 점을 수차례 언급했다고 전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선 북한이 가진 안보 측면에서의 우려를 해소할 방안과 상호불가침 약속을 다시 한다든지,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는 협상을 개시하거나 남북미 3국간에 종전선언을 하는 문제 등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측면에서 남북 간 실무차원의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3자 정상회담을 언제 어떻게 개최하느냐 문제와 만나서 구체적으로 할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합의된 게 없다"며 "실무차원의 가능성 검토만 진행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는 남북을 중심으로 남북미 3자가 북미정상회담 성공과 이를 토대로 한 종전선언을 담보하기 위해 미국의 대북 체제보장과 북미 간 상호불가침을 선언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져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북미 간 협상이 주목된다.

이 관계자는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정상 간 회담과 통화 과정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하면 미국은 북한과의 경제협력을 대규모로 할 의사와 용의를 갖고 있다'고 몇 번 말한 적이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