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번영에 탄력 붙어…야당의 초당적 협력 당부"
[남북정상회담] 민주 "꺼져가던 평화의 불씨 되살렸다"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전날 이뤄진 2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한반도 평화를 향한 남북 정상의 의지와 신뢰를 재확인한 자리였다고 평가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2차 남북회담은 파격적 형식 그 이상의 내용적 성과를 도출했다"며 "북미정상회담의 추진 과정에서 야기된 오해와 갈등으로 시계 제로인 상황을 직면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 노력으로 꺼져가던 평화의 불씨를 되살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어제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남북미 정상의 의지와 북미정상회담을 바라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뜻을 명확히 확인했다"면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본격적인 탄력이 붙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많은 우여곡절 끝에 평화의 문을 열었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며 "한반도 평화의 중대한 분수령을 맞이하는 지금 그 어느 때보다 공조와 협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문재인 정부의 행보에 야당의 초당적 협력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