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원시장 선거에서 보수 후보들이 단일화로 민주당 후보가 우세한 선거구도를 흔들지 관심이 쏠린다.

27일 각 후보 캠프에 따르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후보등록 마감일인 지난 25일 창원을 방문해 조진래 후보와 탈당한 무소속 안상수 후보(현 창원시장)를 연쇄 접촉했다.
보수 단일화 시도… 민주당 우세 창원시장 선거판 흔드나

김 원내대표는 두 후보를 따로 만나 단일화 가능성을 타진했다.

김 원내대표는 "뭉쳐도 힘든데 이대로 가면 보수표가 갈려 공멸한다"며 두 후보에게 결단을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두 후보는 단일화 필요성만 공감한 채 상대방 사퇴를 요구하며 물러서지 않았다.

조 후보는 공당 후보가 무소속 후보에게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을 유지했고, 안 후보는 보수분열 책임이 공천을 잘못한 자유한국당에 있다며 물러서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두 후보 측 관계자는 공통으로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단일화가 무산됐다고 말하기도 힘들다"며 "물밑 접촉이 이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당내 서열 2위인 원내대표가 직접 내려와 후보를 일부러 만나야 할 정도로 창원시장 선거구도는 자유한국당에 불리하게 흘러가는 상황이다.

창원시·마산시·진해시를 합쳐 인구 106만명 광역시급 통합 창원시가 탄생한 2010년부터 치른 두 차례 시장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은 모두 손쉽게 승리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공천에서 탈락한 안상수 시장의 무소속 출마라는 '보수분열' 변수가 생겨 선거구도가 확 바뀌었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등록된 최근 여론조사 추이를 보면 허성무 민주당 후보 지지율이 가장 높은 가운데 안상수, 조진래 후보가 허 후보를 쫓는 흐름이 있다.

자유한국당은 경남지사 선거에서도 김태호 후보가 김경수 민주당 후보에게 밀리는 상황이라 경남 인구 30%를 점하는 거대 선거구인 창원시장 선거구도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관계자는 "창원시장 선거에서 지면 경남지사 선거에도 나쁜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그러나 후보 단일화 시도가 뒤늦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시·군 선관위는 오는 28일부터 자체 일정에 맞춰 투표용지 인쇄를 시작한다.

투표용지 인쇄 후에는 단일화를 하더라도 사퇴한 후보 이름이 투표용지에 그대로 들어가고 사퇴 여부를 표기할 수 없어 단일화 효과가 줄어든다는 의견이 많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