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질러서 제 생각을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
김정은 비핵화 의지 관련해 "추가 설명 필요하다고 생각 않아"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로드맵과 관련해 "북미간 협의할 문제"라며 "제가 앞질러 제 생각을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한 정상회담 결과를 직접 발표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면서 '비핵화 해법이 진전된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대통령 "비핵화 로드맵, 북미가 협의할 문제"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가 확고하다고 했는데, 그 근거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그 점에 대해선 제가 여러차례 이미 설명드렸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도 방북시 김 위원장을 만나 직접 확인했다고 말씀하신 바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에 대한 추가적인 설명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만 비핵화에 대해 뜻이 같다고 하더라도 이를 어떻게 실현할 것인가 하는 로드맵은 또 양국간 합의가 필요하다.그런 과정이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