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제 오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 요청해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 대해 “김 위원장이 그제 오후, 일체의 형식 없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고 흔쾌히 수락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의 대립과 갈등을 극복하기 위한 방법으로 정상 간의 정례적인 만남과 직접 소통을 강조해왔다” 며 “친구 간의 평범한 일상처럼 이루어진 이번 회담에 매우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 남북은 이렇게 만나야 한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