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남북의 평화를 (위해), 그렇게 하기 위해서라도 저희가 북미정상회담에 반드시 성공하시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한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밝혔다.

다음은 27일 청와대가 공개한 5·26 남북정상회담 영상에 담긴 문 대통령 발언 전문.

『(남북이) 제대로 많이 듣고, 쉽게 만나고 판문점에서 만나고 지난번 4.27 판문점에서는 우리 한국 국민도 그렇고 세계도 그렇고 정말…. 북미정상회담까지 예정됐기 때문에 (국민들의) 기대가 아주 높아졌습니다.

요즘 남북 젊은 사람들은 남북관계에 (기대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기회를) 잘 살려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지난번 4·회담 이후에 남북관계에 관해서도 약간의 어려운 과정이 있었고 또 북미 정상회담이라든가 중요한 회담 앞두고 그런 문제를 협력해나가는 기대를 다시 한번 함께 협력해나가는 일을 다시 한번 보여준다는 차원에서 오늘이 뜻 깊다고 생각합니다.

뿐만 아니라 과거에는 남북 정상간 마주 앉으려면 아주 긴 시간, 많은 노력이 필요했는데 필요할 때 이렇게 연락해서 쉽게 만날 수 있다는 게 남북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보여주는 징표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김 위원장이나 남북 사이에 함께 남북의 평화 번영 이끌어 나가길 바랍니다.

그러기 위해서라도 북미정상회담 반드시 성공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