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북미정상회담 불발 가능성이 높아진 현 정세에 대해 "다시 한 번 대화하고 마음이 가까워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당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남북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과 마무리 발언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고 청와대가 27일 전했다.

김 위원장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해서 결과도 만들고 잘 할 수 있을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이 언급한 '결과'가 북미정상회담 진행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중요한 문제를 위해 오셨고,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고 논의하자고 했는데 각각의 책임 하에서 노력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4·27(남북정상회담) 때도 명장면 중 하나가 (문 대통령이) 10초 동안 (판문점 북측으로) 깜짝 넘어오는 것이었다"고도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