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높아진 국민적 기대감 설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돼 있기 때문에 (국민들의) 기대가 한껏 높아졌다"고 말했다.

27일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4·27 정상회담에서) 한 달이 지났다"며 "앞으로 남북관계를 잘 살려 나갔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