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사실상 '방북'… 통일각 방명록에 어떤 메시지 남겼나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전격 남북한 정상회담을 가졌다. 지난달 27일에 이어 한 달만이다. 회담이 열린 곳은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이었다.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통일각 앞에서 문 대통령을 영접했다. 김정은은 통일각 안에서 문 대통령을 기다렸다. 두 사람은 악수를 나눈 뒤 기념사진 촬영을 했다.

문 대통령은 통일각 방명록에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2018.5.26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적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와 문재인 대통령은 온 겨레의 한결 같은 열망이 담긴 판문점선언이 하루빨리 리행(이행)되도록 쌍방이 서로 신뢰하고 배려하며 공동으로 노력해나가야 한다는 데 대해 의견을 같이하시였다”고 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