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통신·조선중앙방송,”군사·적십자 회담 가속 추진도 합의“
北매체,“내달 1일 남북고위급 회담 개최” 보도

북한 관영매체가 내달 1일 남북고위급 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보도했다.

북한 관영 중앙통신은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2차 깜짝 정상회담개최 소식을 전하면서 ”남북 정상이 6월1일 고위급회담 개최에 합의했다“고 했다. 이어 ”군사·적십자 회담 가속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관영 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은 26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전격 이뤄진 남북정상회담 개최 소식도 빠른 시간에 전했다.

이들 매체는 이날 "역사적인 제4차 북남 수뇌 상봉이 진행됐다"며 "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문재인 대통령과 또다시 상봉하시고 회담을 하시었다"고 전했다.

이들 매체는 김대중·노무현 시절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난 4월 정상회담을 포함해 제4차 수뇌 상봉이 이뤄졌다고 전했다.

중앙방송은 그러면서 "역사적인 제4차 북남 수뇌 상봉과 회담이 5월 26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통일각에서 전격적으로 진행됐다"고 언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