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국무부 공식 논평 안 내고 트럼프도 직접 언급 안 해
트럼프, 6·12 싱가포르 회담 무게 싣고 "행정부내 北해법 이견 없어" 강조
[남북정상회담] 미 행정부, 신중함 속 '북미회담' 기대감 키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판문점 정상회담을 전격 개최한 것에 대해 미 행정부는 26일(현지시간)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이날 새벽 남북 정상의 '깜짝 회담' 소식이 전해졌으나 온종일 공식 반응을 삼갔다.

국무부는 연합뉴스의 공식 논평 요청에 "백악관에 문의하라"는 짧은 답변만 보냈으며, 백악관은 일절 대응하지 않았다.

중대 뉴스를 트위터를 통해 곧잘 발표하곤 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즉흥적인 언급을 삼갔다.

아직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물이 공개되지 않은 만큼, 미 행정부의 공식 반응은 추후 우리 정부로부터 상세한 설명을 전달받은 후에나 나올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2차 남북정상회담 소식 이후 표면적으로 드러난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의 움직임은 '싱가포르 북미회담' 개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에 충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6·12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촉박한 일정 등을 이유로 성사되지 않으리라고 전망한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대해 '오보'라고 일축한 것이 대표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망해가는 뉴욕타임스(NYT)는 존재하지도 않는 '백악관 고위 관계자'가 '만약 (북미정상)회담이 재개되더라도 6월 12일 개최는 시간과 계획의 양(量)을 고려할 때 불가능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면서 "또 틀렸다!"라고 말했다.

전날 "북미회담이 열린다면 원래대로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게 될 것"이라고 한 데 이어 '6·12 회담' 재성사 가능성에 무게감을 한층 더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 비핵화 및 보상을 둘러싼 불협화음 논란에 대해서도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북한을 어떻게 다룰 것인지에 대한 의견 차이는 '제로'(0)"라며 "만약 이견이 있더라도 그것은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런 가운데 백악관은 북미정상회담 준비단이 이번 주말 싱가포르를 향해 출발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아직 북미정상회담이 다시 열릴지가 확정되지 않은 가운데 나온 것이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백악관의 싱가포르 사전준비팀이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때를 대비하기 위해 예정대로 떠날 것"이라고 말했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백악관 사전준비팀은 30명가량으로 구성됐으며, 27일 출발한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