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2차 남북한 정상회담을 가졌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두 정상은 회담에서 4·27 판문점선언의 이행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문 대통령이 전용 차량을 이용해 회담장인 통일각에 도착하자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영접했다. 문 대통령은 김여정과 악수를 나눴다.
사진=청와대 제공

사진=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이 통일각에 들어서자 기다리고 있던 김정은이 악수를 건넸다. 두 정상은 회담 전 백두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했다. 회담에는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배석했다. 두 정상은 회담을 마친 뒤 헤어질 때 통일각 앞에서 포옹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영상=청와대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