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11일(현지시간) 주한 미군 감축 논란과 관련해 이는 한미 동맹간의 이슈이지 북한과 다룰 일이 아니며, 폼페이오 장관과 관련 논의가 없었다고 확인했다.

강 장관은 이날 미국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과 회담을 마친 뒤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주한 미군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면 한미동맹이 공고한 상태에서 동맹 사이에서 다뤄질 일이지 북한과 다룰 일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폼페이오 장관도 이런 입장임을 확인했다"며 "(회담에서) 주한미군 감축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 장관은 오는 22일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미 정상회담 의제 사전 조율이 있었냐는 질문에는 "이 시점까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긴밀한 소통과 신뢰가 긴요했다"며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두 분 사이에 조율하고 의견을 나누는 것이 성공정 회담을 준비하는데 중요하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