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경남지사 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가 8일 처음 토론으로 맞붙었다.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다.

경남은 이번 선거 최대 격전지 중 한 곳이다.

2012년 총선(경남 김해을) 대결 이후 6년 만의 '리턴 매치'여서 더 관심이 간다.

토론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김경수 후보는 '힘 있는 지사'를, 경남지사를 두 번 지낸 김태호 후보는 '일 잘하는 지사'를 각각 앞세웠다.

김경수 후보는 "대통령과 정부를 설득할 힘 있는 도지사가 경남의 미래를 바꿀 수 있다"고 했고, 김태호 후보는 "위기의 경남을 살리기 위해 일 잘하는 도지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관련 공방도 치열했다.

김경수 후보는 "경남지사를 두 번이나 했으나 차라리 홍준표 대표에게 맡기지 말고 본인이 한국당을 맡는 게 보수를 지키는 방법 아니냐"며 김태호 후보를 몰아세웠다.

김태호 후보는 "(정부·여당은) 벌써 권력에 취하고 지지율에 취한 오만한 모습을 보인다"고 반격했다.

각기 '아킬레스건'이 될 수 있는 사안에 정면 대응하는 모습도 보였다.

김경수 후보는 연루 의혹을 받는 필명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질문에 "필요하다면 특검 아니라 특검 더한 것도 당당하게 받겠다"고 말했다.

또 "사건 진행 상황과 관련해서 지금도 떳떳하고 거리낄 것은 없다"며 "선거 시기가 다가오니 실체와 무관하게 부풀어지고 엄청난 것들로 만들어 나가는 정치권의 행태도 이번 기회에 바꿔나가야 하는 것 아닌가 한다"고 했다.

김태호 후보는 박근혜 정부 때 여당이던 새누리당 최고위원으로 활동한 이력을 두고 "당시 최고위원으로서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2년간 정치를 떠나 있으며 자신을 성찰하는 시간을 가졌다. 보수가 이제 궤멸의 부분에 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 시절 국무총리로 지명됐다가 각종 의혹이 제기돼 자진사퇴한 데 대해 "사실 '40대 총리'가 욕심났다"며 "하지만 당시 공부도 안돼 있었고 내공도 제대로 안 쌓였었다. 그때 (총리로) 인준됐으면 오히려 국민에게 피해를 줬을 것"이라고 했다.
김경수 '힘 있는 도지사' 김태호 '일 잘하는 도시자 첫 토론대결

최근 경남 창원을 찾은 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빨갱이' 발언도 화두에 올랐다.

김경수 의원은 "홍 대표의 최근 행보에 정말 걱정이 많다"며 "김태호 후보도 '창원에 종북 좌파가 득시글거린다'고 발언했는데, 그때하고 지금 생각이 바뀌었나"라고 물었다.

이에 김태호 의원은 "(홍 대표 발언은) 부적절했다고 본다"면서도 "하지만 자유주의 가치를 훼손하는 세력도 있는 게 사실로, 이런 말에 스스로 찔린다면 종복 좌파라고 생각한다"고 맞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