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한경 DB

/ 사진=한경 DB

바른미래당의 서울 노원병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신청한 김근식 경남대 교수(사진)가 6일 예비후보직에서 사퇴했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의 승리와 서울시 선거 승리라는 최우선 목표를 위해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후보직을 내려놓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후보직을 내려놓음으로써 안철수 후보를 지켜내고자 한다"라고 사퇴 배경을 설명했다.

당초 노원병에는 바른정당 출신 이준석 위원장이 홀로 공천을 신청했지만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이 위원장 단수공천안을 부결한 뒤 추가 공모에 김 교수가 응했다. 그러면서 안철수-유승민 또는 국민의당 출신-바른정당 출신 간 계파 갈등과 공천 개입 의혹으로 비화했다.

안 후보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김 교수가 물러남에 따라 노원병 공천갈등이 일단락될 전망이다. 노원병에는 이 위원장만 남아 공천이 유력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