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가 정부의 도시재생뉴딜사업 유치를 위한 준비작업에 들어갔다.

부산시는 최소 5곳 이상의 도시재생뉴딜사업을 유치하는 것을 목표로 기초단체의 의견을 수렴 중이라고 6일 밝혔다.
부산 도시재생뉴딜사업 유치 본격화… 최소 5곳 기대

지난달 정부가 확정한 2018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계획안을 보면 올해 8월까지 100곳 안팎의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를 선정한다.

이 가운데 70곳을 해당 시·도가 직접 선정하고 나머지를 중앙정부가 선정하는 방식이다.

도시재생 모델은 '우리동네 살리기형'(5만㎡ 이하), '주거정비 지원형'(5∼10만㎡), '일반 근린형'(10∼15만㎡), '중심시가지형'(20만㎡), '경제 기반형'(50만㎡) 등으로 구분된다.

부산시는 정부 예산 400억원 이상을 지원받아 우리동네 살리기형 1곳과 주거정비 지원형 2곳, 일반 근린형 2곳을 각각 추진할 계획이다.

여기에다 중심시가지형 1곳과 경제 기반형 1곳을 추기로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또 공공기관 제안 사업까지 합치면 최대 8∼9곳의 사업을 유치해 800억 원 이상의 국비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전국 최고 수준의 도시 쇠퇴도와 67곳에 달하는 재개발 해제지역 등을 고려해 광역시 배정 물량을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을 정부에 전달할 방침이다.

시는 일선 기초단체를 통한 주민 의견 수렴절차를 거쳐 구체적인 사업 대상지와 사업계획을 수립해 정부에 전달하기로 했다.

시는 주민들이 제안하는 소규모 재생사업도 발굴해 정부 지원사업에 공모할 방침이다.

마을 공동체 역량 강화를 위한 도시재생대학 공모에도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