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로 날아온 F-22 랩터

미국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인 F-22 랩터가 2일 광주광역시 공군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에 착륙하고 있다. F-22는 11일부터 2주간 열리는 한·미 연합 공중전투훈련 맥스선더에 참가하기 위해 한반도에 임시 배치됐다. 군사전문가들 사이에선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압박하면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