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국제세미나 개회사서 거론…가해 역사 규정대로 설명 요구
군함도 소재 나가사키 아닌 도쿄에 인포메이션센터설치 등 겨냥한 발언
외교차관, 日에 "군함도 등 세계유산등재 후속조치 이행 촉구"

조현 외교부 제2차관은 2일 '군함도'(하시마) 등 근대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에 따른 후속조치 약속을 성실하고 조속하게 이행하라고 일본 정부에 촉구했다.

조현 차관은 이날 외교부가 문화재청, 유네스코한국위원회와 공동 개최한 '유네스코 세계유산협약 가입 30주년 국제세미나' 개회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조 차관은 2015년 유네스코의 일본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결정을 거론하며 "이 때 세계유산위원회는 각 시설의 전체 역사를 이해할 수 있는 해석(설명)전략을 준비하도록 일본에 권고했고, 일본 정부는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조치를 약속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정 유산이 이웃국가의 아픈 역사와 국민의 과거 경험과 관련돼 있으면 모든 이해 당사자들을 포함한 포괄적이고 포용적인 해석이 필요하고, 이는 유네스코의 정신에도 부합한다"면서 "이런 맥락에서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가 적절한 해석전략 마련을 통해 국제사회에 대한 약속을 성실하고 조속히 이행할 것을 촉구해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은 조선인이 강제 노동한 근대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 당시 인포메이션 센터 설치 등 피해자를 기리는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해 센터를 현지 나가사키(長崎)현이 아닌 도쿄에 설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꼼수' 논란이 일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세계유산 분야 국제 전문가 및 위원국 대표들이 참석해 세계유산협약의 이행 현황과 당면 과제, 향후 협약이 나아갈 방향과 미래 전략 등을 논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