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7 판문점 선언' 이후

환담서 김정은이 직접 제안
본격 교류 前 혼란 최소화
3년 만에 남북 '시간 통일'… 경협 시계도 빨라지나

북한이 우리보다 30분 느린 평양시간을 서울에 맞춰 통일하기로 했다. 남북한 교류 재개를 앞두고 사전에 걸림돌을 해결하려는 움직임이란 분석이 나온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9일 남북 정상회담 관련 추가 브리핑에서 이 같은 합의사항을 공개했다. 남북은 기존에 모두 동경 135도를 기준으로 하는 일본의 표준시(時)인 ‘동경시’를 사용했다. 하지만 북한이 2015년 8월 광복 70주년에 맞춰 일제 잔재 청산을 내세워 동경 127.5도를 기준으로 한 새로운 ‘평양시’를 만들면서 우리보다 30분 늦은 표준시를 사용해왔다.

윤 수석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의 환담에서 ‘평화의집 대기실에 시계가 두 개 걸려 있다. 하나는 서울시간, 하나는 평양시간인데 이를 보니 매우 가슴이 아팠다’며 시간부터 먼저 통일하자고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북 표준시를 통일키로 한 것은 ‘판문점 선언’을 통해 불을 지핀 남북 경협에 속도를 올리겠다는 북측의 의지로 풀이된다. 남북 표준시 통일은 경협 인프라 구축을 위해 가장 중요한 절차 중 하나로 꼽혀왔다. 남북 간 30분 시차 탓에 경제·군사·항공·물류 등 여러 분야에서 혼란과 이로 인한 비용이 발생할 것이란 이유에서다.

윤 수석은 “표준시 통일은 북측 내부적으로도 많은 행정적 어려움과 비용을 수반하는 문제지만, 국제사회와의 조화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의미이자 앞으로 예상되는 남북과 북·미 간 교류 협력의 장애물을 제거하겠다는 결단”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표준시를 30분 앞당기기 위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 채택이라는 공식 행정절차를 밟을 전망이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