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7 판문점 선언' 이후
정상회담 뒷이야기

만찬장 후일담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왼쪽)이 지난 2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한 정상회담 환영 만찬에 참석해 현송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가수 조용필 씨와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박용만 회장 페이스북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왼쪽)이 지난 2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한 정상회담 환영 만찬에 참석해 현송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가수 조용필 씨와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박용만 회장 페이스북

“생각보다 면발은 약간 질긴 편이었는데 육수가 일품이었다. 고명으로 얹은 세 가지 수육도 아주 부드럽고 담백했다.”

지난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한 정상회담 환영 만찬에 초대받은 정·재계 인사들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나눈 대화 등 후일담을 쏟아냈다. 평소 미식가로 알려진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날 맛본 평양냉면을 이처럼 평했다.

재계를 대표해 판문점을 찾은 박 회장은 “앞으로 경협과 교류가 가능해지는 시기가 오면 정말 국가와 민족의 미래를 위해 함께 번영하는 길을 가도록 모두가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는 소회도 밝혔다. 또 “그때가 올 때까지 많이 생각하고 연구하고 토론도 해서 제대로 경협을 전개할 준비를 해야 할 것 같아 마음이 바쁘다”고도 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재계 대표단체’로 부상한 대한상의 수장으로서 남북 대화의 진전 상황에 따라 민간 경제 분야 소통 채널을 맡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에 두 누이를 남겨둔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페이스북에 소감을 남겼다. 우 원내대표는 만찬장에서 김정은에게 “아버지 고향은 황해도이고 그곳에 누님이 두 분 계신다”며 “어머니는 102세인데 누님들을 보고자 기다리고 계신다. 제 아내도 고향이 함경도 단천인데 이산가족의 아픔이 있다”고 전했다. 김정은은 “그 아픔을 달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하고 우 원내대표와 문배주를 ‘원샷’ 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