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적에 납치 32일 만에
정부 "곧 문무대왕함 승선"
지난달 아프리카 가나 근해에서 해적에 의해 납치됐던 우리 국민 3명이 풀려났다고 외교부가 지난 28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피랍됐던 국민 3명이 27일 풀려나 우리 측에 인계됐다”며 “안전한 장소에 우리 측 보호하에 있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아프리카 가나 해역에서 해적에게 납치됐던 우리 선원 3명이 전원 무사히 석방됐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 총리는 “선원들은 건강진단을 마치고 내일 우리 해군 문무대왕함에 탄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피랍됐던 우리 국민 3명이 안전한 장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며 “3명의 건강은 대체적으로 양호하다”고 전했다. 이어 “(선원들은) 조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 생활이 정상화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석방된 우리 국민은 일단 가나로 이동할 계획이다.

이로써 어선 마린 711호의 선장 기관사 항해사 등 우리 국민 3명은 지난달 26일 가나 근해에서 해적에게 피랍된 뒤 32일 만에 자유의 몸이 됐다. 9명으로 구성된 납치세력은 마린 711호를 납치해 나이지리아 해역으로 이동시키던 중 우리 국민 3명 등을 쾌속정으로 옮겨 태운 뒤 같은 달 27일 도주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청해부대 파견 등 정부 차원에서 최대한의 노력을 강구하라고 지시했고, 정부는 주변국과 우방국에 협력을 요청하고 조속한 석방 유도를 위한 압박 차원에서 문무대왕함을 사건 발생 해역으로 파견했다.

외교부는 “정부는 본부 및 현지 공관에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와 현장대책반을 각각 설치해 24시간 대응체제를 가동했다”며 “외교부 본부·재외공관·관계부처 간 유기적인 협조 체제를 운영해 정부 역량을 집중했다”고 밝혔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