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핵실험장 폐쇄시 대외공개' 남북합의에 엇갈린 반응

여야는 29일 북한이 핵실험장 폐쇄 시 대외에 공개하기로 했다는 남북 정상 간 합의와 관련, 엇갈린 평가를 내놓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북한의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진정성을 가늠할 수 있는 과감한 조치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 의지에 대한 진정성을 보이기 위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백 대변인은 또한 남북 표준시 통일에 대해선 "남북 동질성 회복을 위한 상징적 조치"라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민주 "비핵화 진정성 보여줘", 한국 "핵폐기 시점 내놓아야"

반면, 자유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북한은 6차에 걸친 핵실험을 통해 핵을 완성했고, 지금은 핵실험 자체가 필요 없는 상황인데 핵실험장 폐기가 무슨 의미가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정 대변인은 "중요한 것은 북한이 핵을 언제, 어떻게, 언제까지 폐기하느냐이고, 북한이 이에 대해 진전된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 핵실험장 폐쇄 시 대외공개가 북핵 폐기의 첫걸음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평가한 뒤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실질적인 북핵 폐기 일정이 도출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남북관계 전면적 회복의 문제가 차근차근 추진, 이행되길 기대한다"고 했고,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핵실험장 폐쇄 공개는 완전한 핵 폐기 과정을 구체적이고 상세하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