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정부시절 '자주파 논쟁' 주역 김도현씨, 대사 발탁에 관심
'다자통상외교 최전선' 주제네바 대사에 백지아 씨…첫 여성 기용
외교부측 "경력·언어·전문성 고려…연공서열 중요 고려하지 않아"
주베트남대사에 삼성 임원 김도현씨… 외교부 공관장 인사 단행

외교부는 김도현(52) 삼성전자 임원을 주베트남 대사에 임명하는 등 올해 춘계 공관장 인사를 단행했다고 29일 밝혔다.

1993년 제27회 외무고시에 합격해 외무부에 입부한 김도현 대사는 경수로사업지원기획단 파견을 거쳐 이라크, 러시아, 우크라이나, 크로아티아 등에서 근무했으며, 2012년 기획재정부 남북경제과장을 역임한 뒤 이듬해 9월 삼성전자 글로벌협력그룹장으로 영입됐다.

지난해 11월부터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스마트폰기기) 구주·CIS 수출그룹 담당 임원을 하다 대사로 발탁됐다.

삼성이 베트남에서 대규모 휴대전화 생산기지를 보유하고 있는 점 등으로 미뤄 삼성 임원을 주 베트남 대사로 파견하는 것이 이해 상충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만약 김 대사가 대사직을 마치고 삼성으로 돌아갈 경우 그런 논란은 더 커질 수 있을 전망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김도현 대사 기용에 대해 "외부의 추천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당국자는 이해상충 우려에 대해 "오해의 소지는 충분히 있을 수 있다고 본다"면서도 "그런 충돌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 믿고 있다.

공직자가 지녀야 할 책임감이라든가 외교부 내 시스템으로 커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노무현 정부 시절 이른바 자주파-동맹파의 갈등이 있었을 때 이종헌 현 한중일 3국 협력사무국(TCS) 사무총장과 더불어 대표적 '자주파' 인사로 꼽혔다.

당시 상황을 잘 아는 전직 외교관에 따르면 김 대사는 노무현 정부 초기 서기관으로 재직중일 때 북미국의 한 과장이 사석에서 노무현 당시 대통령과 이종석 당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 등의 대미외교 정책을 모욕적인 표현을 섞어 비판한 사실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고, 그 일은 윤영관 당시 외교통상부 장관의 사임으로 연결됐다.

외시 기수 기준으로 전임 주 베트남 대사(이혁 현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보다 무려 14기 아래인 김 대사의 기용에 대해 "파격적"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외교부 당국자는 김 대사 인선을 포함한 이번 인사 전반에 대해 "경력이나 언어, 지역전문성을 포괄적으로 고려했고 연공서열은 중요하게 고려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총 23개 공관장 자리(대사 19명·총영사 4명)에 대해 단행된 이번 인사에서 백지아 외교안보연구소장은 주제네바대표부 대사에 임명됐다.

다자통상외교 최전선인 제네바대표부에 여성이 공관장으로 임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이란대사에는 유정현 전 외교부 남아시아태평양국장, 주 브라질 대사에 김찬우 외교부 기후변화대사, 주 사우디아라비아 대사에 조병욱 전 주미공사, 주 그리스 대사에 임수석 전 외교부 유럽국장, 주 노르웨이 대사에 남영숙 세계스마트시티기구 사무총장, 주 몽골 대사에 정재남 주 우한(武漢)총영사가 임명됐다.

또 주 알제리 대사에 이은용 전 외교부 문화외교국장, 주 카타르 대사에 김창모 행정안전부 국제행정협력관, 주 쿠웨이트 대사에 홍영기 전 외교부 국제경제국장, 주 싱가포르 대사에 안영집 주 그리스 대사가 임명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의 과도 정부때부터 지난달 초까지 외교부 북미국장을 지낸 조구래 전 국장은 주 튀니지 대사에 임명됐다.

총영사로는 광저우(廣州)에 홍성욱 전 한-아세안센터 기획총무국장, 두바이에 전영욱 주 코스타리카 대사, 우한에 김영근 전 국회사무총장 비서실장, 이스탄불에 홍기원 인천광역시 국제관계대사가 각각 임명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