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의견을 나눴다.

아베 총리는 29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서 원장을 만나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 이후 바쁜 가운데 일본을 방문해준 데 대해 감사한다"며 "문재인 정권이 출범 후 북한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면밀하게 많은 노력을 했다"고 인사를 건넸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의 많은 노력으로 남북정상회담이 성공리에 완료된 것을 축하한다"며 "그런 가운데 서 원장이 많이 이바지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바쁜 가운데 문 대통령으로부터 전화를 받았고 정상회담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납치문제에 대해 제가 요청한 것을 (회담에서) 얘기해줬고 제 생각을 전달해 줬다"며 "북일 관계에 대해서도 얘기가 있었던 것으로 아는데 다시 한 번 감사한다"고 재차 말했다.

또 "앞으로 동북아시아의 안녕과 평화를 위해 한·일이 함께 협력해 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서 원장은 "회담을 높이 평가해줘 감사하다"며 "핵심 성과는 김 위원장이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밝히고 선언문에 서명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제부터는 국제사회의 협력, 특히 한미일의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합의 단계의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를 실천적 단계로 옮겨가는 것이 이제 국제사회에서의 단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에 대해 총리와 긴밀하게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서 원장은 오전 11시 10분께 아베 총리를 만나 1시간 30분만인 낮 12시 40분께 면담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아베 총리와 아주 유용하고 긴 얘기를 나눴다"며 "남북정상회담 내용을 소상하게 설명 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한 만큼 이제는 국제사회가 협력해 비핵화를 실천단계로 옮겨가는 것이 큰 숙제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또 "이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데 유일한 방법은 평화적 해결"이라며 "평화적 방법을 통한 해결이라는 데 대해서도 인식을 공유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아베 총리가 북한과의 대화에 대해 깊은 관심을 표명했다"고 말한 뒤 추가로 질문하는 기자들에게 "북한과 일본과의 관계가 잘 되면 또 가까운 시일 안에 (일본에) 한 번 올 수 있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서 원장은 지난 28일 일본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