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드루킹' 김모 씨(49)의 네이버 기사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가 점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을 향해 가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30일 오전 김 의원의 보좌관 한모 씨(49)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한씨는 지난해 9월 드루킹이 운영한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핵심 멤버 김모 씨로부터 현금 5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수사는 해당 금전 거래의 성격과 용처를 규명하는 과정에서 김 의원 연루 여부를 밝히는 데까지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