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4·27 남북정상회담서 "난 핵 쏠 사람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 "김 위원장, 매우 많이 열려있고 매우 훌륭하다"

"미국이 북한에 대해 체질적 거부감을 갖고 있지만, 우리와 대화해보면 내가 남쪽이나 태평양상으로 핵을 쏘거나 미국을 겨냥해 그럴 사람이 아니라는 점을 알게 될 것이다."
지난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에 대해 했다는 이 발언은 불과 3∼4개월 전만 해도 생각지 못했던 말이다.

29일 청와대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앞으로 자주 만나 미국과 신뢰가 쌓이고 종전과 불가침을 약속하면, 왜 우리가 핵을 가지고 어렵게 살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말폭탄 주고받던 북미정상, 회담 앞두고 '부드러워졌다'

김 위원장은 새해 첫날 신년사에서 "핵단추가 책상 위에 놓여있다"며 미국을 향한 핵 위협을 고조시켰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튿날 "나는 더 크고 강력한 핵 버튼이 있다"고 맞받았다.

이렇게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부터 수차례 '말폭탄'을 주고받았다.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맞물려 두 지도자의 호전적인 언행은 실제 우발적인 군사충돌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로 이어졌고 한반도를 둘러싼 위기감도 높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8월 "북한이 더는 미국을 위협하지 않는 게 최선일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지금껏 전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9월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는 김 위원장을 "로켓맨"으로 부르며 "로켓맨은 자신과 그의 정권에 대해 '자살임무'를 하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맞서 김 위원장은 이례적으로 직접 발표한 성명에서 '노망난 늙은이', '불망나니', '깡패' 등의 표현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린 사람을 얕잡아 보는 듯한 '리틀(little)'이라는 단어를 붙여 김 위원장을 '리틀 로켓맨'이라고 부르기시작했다.

11월에는 '정신병자'를 뜻하는 "병든 강아지"란 말도 등장했다.

또 "나는 김정은에게 '작고 뚱뚱하다'고 하지 않는데 그는 왜 나를 '늙었다'고 모욕하는가"라고 비꼬며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이렇듯 벼랑 끝에서 대치하는 것 같았던 두 사람의 언행을 보면 지금의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머쓱해질 정도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4일 김 위원장에 대해 "매우 많이 열려있고, 매우 훌륭하다"고 말했다.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매우 좋은 논의들을 하고 있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또 지난 18일 마이크 폼페이오 당시 미 국무장관 지명자는 김 위원장의 면담을 두고서는 "훌륭한 만남"이라며 "면담은 매우 순조롭게 진행됐고 좋은 관계가 형성됐다"고 호평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부드러운 말씨'는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5월에 열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서로 배려하고 있음을 방증한다는 평가가 나온다.
말폭탄 주고받던 북미정상, 회담 앞두고 '부드러워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