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통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일본과 대화할 용의가 있음을 전달했다고 청와대가 29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남북정상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관해 합의함으로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 가능성을 높였다는 데 공감했다고 이날 브리핑에서 밝혔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의 구체적 해결 방안이 합의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북한이 일본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며 "북한과 일본의 다리를 놓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아베 총리는 남북의 정상이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목표 밝힌 걸 높이 평가하면서 "특히 북한의 움직임은 전향적"이라며 "이 선언이 구체적 행동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는 말을 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