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측, 서울 표준시와 맞추기로"
도보다리서 대화하는 남북 정상 (사진=연합뉴스)

도보다리서 대화하는 남북 정상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서울보다 30분 늦은 표준시를 서울 기준에 맞추기로 했다.

29일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회담장에 서울 시계와 평양 시계가 2개여서 가슴이 아프다. 우리가 바꿨으니 원래대로 돌아가겠다"며 시간 통일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광복 70주년인 2015년 8월15일부터 표준시 기준을 기존 동경 135도에서 동경 127도30분으로 바꾸고 이를 '평양시'로 이름 붙였다. 일제 잔재를 없앤다는 명분 때문이었다.

이때부터 북한 시간이 한국 표준시(KST)보다 30분 늦어지게 됐다.

같은 한반도 안에서 30분의 시차가 있다는 점은 양국 간 통화에도 영향을 미쳤다.

앞서 지난 1월초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남북 간 연락 때 북측이 우리측의 전화를 제시간에 받지 않은 일이 벌어졌다. 우리측은 관례대로 오전 9시에 전화를 걸었지만 통화가 안됐다. 대신 북측은 오전 9시30분에 전화를 걸어왔다.

우리 정부도 한반도 중앙부를 지나는 동경 127도30분을 표준시 기준으로 삼았다가 1961년 동경 135도로 바꿨다. 30분 단위 시차가 1시간 단위 표준시를 사용하는 국제관례와 맞지 않았기 때문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