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가급적 조속히 개최하고, 회담의 성공을 위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북미정상회담 장소로는 2~3곳으로 압축해 의견을 교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화통화) 두 정상이 이런 대화를 나눴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과 지난 28일 트럼프 대통령과 약 75분간 전화통화를 하고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이 북미정상회담 성공의 토대가 될 것"이라며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의 통 큰 결단이 크게 기여했다는 데 남과 북의 두 정상이 공감했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핵 없는 한반도 실현 목표를 확인했다"고 평가하고 "남북한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매우 반가운 소식"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전화를 언제라도 최우선적으로 받겠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