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트럼프, 남북정상회담 하루 만에 75분 통화로 회담 결과 공유
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성공적 결실, 트럼프의 강력한 지원 덕분"
문 대통령 "김정은, 트럼프 만나면 잘 통할 것 같다고 해"…남북미회담 얘기도
트럼프 "비핵화 확인, 전 세계 반가운 소식…文 전화 최우선으로 받겠다"
트럼프, 종전선언 남북합의에도 공감 "김정은과 회담 고대, 좋은 성과 있을 것"
한미정상 "북미회담서 한반도비핵화 구체안 합의토록 긴밀협의"

한미정상은 27일 열린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것을 높이 평가하고 북미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 오후 9시 15분부터 1시간 15분간 전화통화를 하고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면서 이같이 의견을 나눴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29일 브리핑에서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선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치러진 것을 축하하고, 특히 남북관계 발전에 큰 진전을 이룬 것을 높이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핵 없는 한반도 실현 목표를 확인한 것은 남북한뿐 아니라 전 세계에 매우 반가운 소식"이라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까지 성사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통 큰 결단이 크게 기여했다는 데 남북 두 정상이 공감했다"면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이 북미정상회담 성공의 토대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인 결실을 맺을 수 있었던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지원 덕분"이라고 거듭 사의를 표했다.

특히 두 정상은 북미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의 실현을 위한 구체적 방안이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한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도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을 가능하게 해 준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을 높이 평가하고,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면 잘 통할 것 같다는 기대감을 나타냈다"고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에서 말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 사이의 종전선언에 관한 합의에 대해서도 공감을 표명했다.

두 정상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방안에 관해서도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을 고대하고 있으며 북미정상회담에서도 매우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미 두 정상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하고,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전화를 언제라도 최우선으로 받겠다"면서 한미간의 긴밀한 공조가 매우 긴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북미정상회담 시기와 관련, 한미정상은 "남북정상회담 성공 모멘텀을 유지하기 위해 북미정상회담을 가급적 조속히 개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데 의견일치를 봤으며, 장소에 대해서는 2~3곳으로 후보지를 압축하며 각 장소의 장단점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북미정상회담 장소 후보로 한국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말하기 어렵다"며 "문 대통령이 먼저 제안한 장소도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선 "어젯밤에 두 정상 간에 자연스럽게 얘기가 나왔다"면서도, '미국에서 개최하자는 확답을 줬나'라는 질문에는 "더 말씀드릴 성격의 일은 아닌 것 같다.

자칫 '모 아니면 도'로 해석될 수 있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