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동적·반인민적 통치체제"…대미환상 불식 의도인듯
북한,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미국식 민주주의' 비난

북한 매체가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식 민주주의는 '반인민적인 체제'라고 비난하고 나서 눈길을 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9일 '미국식 민주주의의 허황성을 똑바로 보아야 한다'는 제목의 정세논설에서 "미국식 민주주의는 자유와 민주주의에 대한 인민대중의 지향과 요구를 무자비하게 짓밟는 가장 반동적이고 반인민적인 통치체제이며 침략과 간섭의 도구"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미 지배층은 미국식 민주주의가 세계 모든 나라에서 통용되어야 할 보편성을 가진 민주주의라고 떠들어대고 있다"라며 "그것을 세계제패 전략을 실행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인권의 불모지, 자유의 폐허 지대가 다름 아닌 미국이다.

이러한 곳에서 민주주의에 대해 논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미국식 민주주의가 보편화한다면 국제사회는 약육강식의 법칙만이 난무하는 무법천지로 되고 말 것"이라고 역설했다.

신문은 "현실은 미국식 민주주의가 다른 나라의 현실에 맞지 않을 뿐 아니라 또 맞을 수도 없다는 것, 매개 나라는 그 누구의 본을 딸 것이 아니라 자기 나라의 구체적 환경과 실정에 맞는 정치방식을 선택하고 자주적인 길로 나가야 한다는 것을 뚜렷이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이처럼 미국식 민주주의를 비난하고 자기 나라의 실정에 맞는 정치방식을 선택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은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주민들 속에서 미국에 대한 환상이 싹틀 수 있다는 우려 등에 따른 것일 수 있어 보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월 또는 6월에 비핵화와 북한 체제 안전보장 등을 의제로 하는 정상회담을 열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