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75분간 전화통화를 하고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했다. 또 5월이나 6월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의견을 나눴다.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청와대는 지난 28일 문 대통령이 밤 9시15분부터 10시30분까지 1시간15분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했다고 확인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길고 매우 좋은 대화를 막 나눴다"고 전하고 "일이 매우 잘 되고 있다. 북한과의 회담 시간과 장소가 정해지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청와대는 한미 정상의 이번 통화에 관해 이날 오전 브리핑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