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행사장서 후보 확정 후 첫 조우

더불어민주당 김경수(김해을) 의원과 자유한국당 김태호 전 의원이 각 당 경남도지사 후보로 확정된 후 처음으로 26일 오전 경남 김해에서 조우했다.

김해 장유스포츠센터에서 열린 김해시 아파트관리직원 한마음체육대회에서다.

행사장엔 김 의원이 부인 김정순 씨와 함께 먼저 나타나 참석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했다.
김태호 "맘고생 많다"…김경수 "잘 지나갈 것"

뒤이어 김 전 의원이 경남도지사 시절 비서실장을 지낸 최기봉 씨와 함께 행사장을 누볐다.

본 행사 시작 직전 김 의원이 먼저 다가가 인사를 청해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악수를 나누며 서로를 격려했다.

단상에 오른 뒤에도 두 사람은 밝은 표정으로 대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개회식 중에 먼저 자리를 떠나던 김 전 의원은 연합뉴스와 만나 "김 의원에게 '맘고생이 많겠다.

빨리 (드루킹) 연루설에서 벗어나 뛰었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처음엔 당이나 제 개인에 질책이 많았지만 2주가량 지나니 정이 담기는 것을 느꼈다"며 "어려운 선택을 해줘 고맙다는 격려도 해주고 먹고 사는 문제에 싸우지 말고 신경 많이 써달라고 당부해줬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김태호 "맘고생 많다"…김경수 "잘 지나갈 것"

김 의원은 같은 당 도당위원장인 민홍철(김해갑) 의원에 이어 축사를 하며 최근 심경을 밝혔다.

자신이 소개되는 순간 참석자들이 함성과 박수를 보내자 김 의원은 "요즘 고생하니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알겠다.

"며 "김태호 전 의원은 자신을 '오래된 친구'라고 하던데, 전 요즘 가장 핫한 남자"라고 소개했다.

그는 "너무 걱정 안 하셔도 된다.

며칠 있으면 잘 지나가리라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