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25일 6·13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투표가 무산된 데 대해 "개헌 자체를 포기해서는 안 된다"며 국회 차원의 개헌 논의를 이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면서 "자유한국당이 내놓은 '9월 개헌'은 국회 내에서 합의할 수 있는 안"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6월 개헌'이 무산되면 2020년 총선 때 개헌을 연계해야 한다는 여권 일각의 견해에 대해서는 "국회의원들 자신의 당락을 결정하는 선거인데 국민투표와 연계시킨다고 하면 지금보다 더 강한 반발이 있을 것"이라며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지방선거 동시투표가 아니면 큰 비용이 들기 때문에 정의당도 6월 개헌을 주장해왔다"면서 "하지만 개헌이 되지 않아 발생하는 사회적 갈등 비용 역시 큰 만큼 새 헌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이 추진하는 일명 '드루킹 특검'(민주당원 댓글조작사건 특검)에 대해서는 "파리 잡자고 미사일 쏘는 격"이라며 반대 입장을 고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