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갤럽 상표 도용…집권당 띄우기 의심도" 주장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원의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을 놓고 정부·여당과 전면전을 벌이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이번에는 여론조사 업체인 한국갤럽에 '선전포고'했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3일 여의도 당사에서 직접 기자회견을 자청해 한국갤럽 여론조사의 신뢰성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한국당이 이날 배포한 '한국갤럽 여론조작 사례' 자료에 따르면 20대 총선에서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에 등록된 여론조사 23건 가운데 한국갤럽의 예측과 차이가 크거나 반대 결과가 나온 지역은 12곳(52.2%)이다.

19대 대선에서도 리얼미터와 알앤서치 등의 여론조사기관은 홍준표 당시 후보가 2위가 될 것으로 예측했지만, 한국갤럽만은 16%의 득표율로 3위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고 한국당은 지적했다.

당시 홍 후보는 24.03%의 득표율로 2위를 차지했다.

한국당은 한국갤럽이 '집권당 띄우기'를 하는 것으로 의심된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또 대다수의 여론조사기관들이 의석순 또는 무작위으로 정당명을 열거하는 데 반해, 한국갤럽만이 가나다순으로 열거해 여론을 왜곡한다고 주장했다.

가나다순으로 하면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바른미래당·자유한국당·정의당 순으로 한국당이 뒤쪽에 배치된다.

이와 함께 한국갤럽이 특정 현안에 대해 조사할 때 자의적 해석이 가능한 단어를 사용해 편파적 조사 설계를 하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밝혔다.

일례로 신고리 원전 공사 중단에 대한 설문조사와 관련해 찬반 입장을 충분히 설명하지 않은 채 '정부는 신고리 원전 건설을 일시 중단하고, 국민 의견수렴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혀 중단 찬성여론을 지능적으로 이끌어냈다고 분석했다.

특히 한국당은 여론조사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자료 보관기한을 선거일 후 6개월에서 10년으로 연장하고 벌칙을 상향하는 내용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한국당, 한국갤럽에 "가짜 여론조사기관" 포문

홍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미국갤럽 본사와 주고받은 이메일을 공개하며 "한국갤럽과 미국갤럽은 아무런 상관이 없다. 한국갤럽이 미국갤럽의 상표를 도용하고 있다"며 "한국갤럽은 가짜 여론조사기관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드루킹 수사 관련 리얼미터 여론조사를 보면 응답자 500명 가운데 민주당 지지자가 277명, 한국당 지지자가 98명"이라며 "이렇게 조사를 하니 특검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여론이 52.4%다. 이것은 민주당의 여론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여론조사 기관들이) 1∼3%의 형편 없는 여론조사 응답률을 갖고 국민 여론으로 포장해서 발표하고 있다"며 "최소한 10%의 응답률이 되지 않으면 여론조사를 공포하지 못하도록 입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