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3당은 23일 전 더불어민주당원의 댓글조작 사건인 일명 '드루킹 사건'에 대해 공동으로 특검법을 발의하기로 합의했다.

야3당 대표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마친 뒤 "현재 경찰과 검찰이 진실규명의 책무를 담당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데 공감해 권력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운 특검 도입이 불가피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며 "야3당이 공동으로 특검법을 발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공동으로 국회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하는 데에도 합의했다.

야3당은 이번 여론 조작 사건을 계기로 포털과 여론조사 등의 제도 개선에 힘을 합치고 특검이 수용될 경우 국회를 정상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다만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는 이번 주에는 최대한 정쟁을 자제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회동에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 조배숙 민주평화댕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가 자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