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예비후보 등록… "김경수 출마선언 취소 안타깝다"

자유한국당 경남지사 후보로 확정된 김태호 전 경남지사는 19일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국회의원의 경남지사 출마선언 취소와 관련해 "매우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한국당 경남지사 예비후보로 등록하면서 "김경수 의원도 경남의 훌륭한 자원인데 이런 댓글조작 사건의 소용돌이에 거론되고 있다는 게 저도 놀랍고 마음이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경남의 현재와 미래를 두고 좋은 발전방안을 서로 경쟁적으로 고민하고 찾아가는 멋진 플레이를 하고 싶었는데 마음이 안타깝다"며 "저는 경남을 지키고 살리겠다는 각오로 출마했으니만큼 더 열심히 현장을 누비고 경남 문제를 찾아서 지혜로운 답을 찾아가는데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특히 "경남이 조선업을 중심으로 불황이 계속되고 있어 1, 2, 3차 하청업체들의 가족들이 속으로 울고 있다"며 "경제적 위기 상황에다 정치적으로도 갈등상황이 곳곳에 있어 경남 미래의 발목을 잡고 있다.

이런 부분을 담대하게 통합해 경남 위기를 극복하는 에너지로 화합·통합시켜가야 하는 무거운 책임감이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올드보이'라는 지적에 대해 "경남의 오랜 친구, '여보게 친구'라는 개념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가는 곳마다 반겨주고 때로는 혼도 내지만 그게 다 오래된 정이 있고 기대가 있기 때문이다"고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최근 불거진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서는 "국민의 집단적 지혜가 담긴 여론을 인위적으로 왜곡시키겠다는 발상 자체가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위협하는 가장 위험한 일이다"며 "문재인 정부에서도 이런 문제가 민주주의 정당성을 정면으로 부인하는 적폐 중의 적폐라고 이야기했듯이 똑같은 잣대로 이번 문제를 명명백백하게 신속하게 국민 의혹을 풀어내는 것이 정부나 국민 모두를 위해 옳은 길이다"고 조언했다.

김 전 지사는 예비후보 등록에 이어 국립 3·15 민주묘지 참배, 마산수출자유지역 방산업체 방문 등 본격적인 선거 행보에 나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