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16일 김모 씨(48·필명 드루킹) 등 3명이 댓글조작 의혹에 대해 "국민적 지탄을 받아 마땅하다"고 밝혔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드루킹 일당은 인사청탁을 들어주지 않자 변심하여, 지난 1월15일부터 문재인 정부를 비난할 목적으로 '매크로' 프로그램(특정 작업을 반복하는 프로그램)을 구입했다"며 "1월17일부터 자행된 '무분별한 댓글 달기'는 사회의 여론을 조작 가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명백한 일탈 위법 행위"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김 의원이 드루킹과 문자를 주고받았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드루킹 사건을 김경수 의원과 엮어서 하는 보도는 매우 신중해야 한다"며 "김경수 의원은 피의자도 아니며, 현재 참고인 조사도 받지 않은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후보자에 대한 의혹 제기는 매우 신중하고 엄격해야 한다"며 "자칫 언론에 거론된 사실만으로 선거에 지대한 영향을 미쳐 선거판 전체를 흔들 수 있고, 출마자에게 큰 손상을 가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김 의원이 경남지사 유력 후보로 떠오른 인물이며 민주당이 단일후보로 추대한 만큼 그 주목도가 매우 높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씨는 김 의원에게 일본 주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메신저 텔레그램 등에 두 사람이 나눈 대화를 토대로 김 의원이 불법 여론 조작에 관여했는지 등을 수사 중이다.

김 의원은 의혹과 관련해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김 씨와는) 대선 즈음 알게 된 사이로 일방적인 문자에 응답했을 뿐"이라며 "대선 이후 인사청탁 요구를 묵살하자 문 정부를 비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