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황창규 KT 회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황 회장을 오는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본청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KT 전·현직 임원들이 2014~2017년 국회의원 90여명의 후원회에 KT 법인자금으로 4억3000만원 가량을 불법 후원했다는 혐의와 관련해 황 회장이 이를 지시하거나 보고받는 등 관여 사실이 있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KT 임원들이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구매한 뒤 이를 현금화해 국회의원들에게 '쪼개기' 방식으로 정치자금을 기부한 정확을 포착해 KT본사, 자회사 등을 압수수색한 뒤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해왔다.

경찰은 KT 측이 기부금 출처를 감추고자 여러 임원의 명의로 출처를 쪼갠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경찰은 기부금이 국회 정무위원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학통신정보통신위원회) 위원 등에게 흘러갔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황 회장이 출석하면 정치자금 기부행위에 어느 수준까지 관여했는지, 기부금을 낸 목적은 무엇이었는지 등을 중심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KT 측의 기부금이 흘러간 국회의원 중 자금 출처를 알고도 이를 받은 경우가 있는지 등 정치권의 위법성 유무도 살펴볼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