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미래연구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압박하며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구하기에 나섰다.

더미래연구소에 속한 민주당 의원들은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원장 논란과 관련해 “후원금 ‘땡처리’라는 표현은 모욕적인 용어”라며 “그 때 지적하지 않고 지금 문제라고 하면 선관위가 여태 일을 안했다고 자인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의 돈으로 외유성 출장을 떠났다는 의혹 등에 휩싸인 김 원장은 국회의원 임기 만료 직전 자신과 관련된 연구소에 정치자금 5000만원을 후원해 ‘땡처리 후원’이란 지적을 받고 있다. 19대 국회 임기가 끝나기 열흘 전 ‘의정활동 의원모임 연구기금 납입’이란 명목으로 자신의 정치자금 5000만원을 ‘더좋은미래’에 후원했다 내용이다.

변호사 출신인 진선미 민주당 의원은 이날 “김 원장은 가장 적절한 용도로 정치자금을 사용했다”며 “선거에서 낙선한 국회의원이 후원회를 통해 기부받은 정치자금을 임기가 만료된 후에 정치 활동을 위해 사용할 수 있다는 판결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후원금을 국고로 환수하는게 원칙이라는 자유한국당의 주장에 대해서는 “말도 안된다”며 선을 그었다. 유은혜 의원은 “(정치자금을) 국고로 환수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은 부도덕한 일 한 것처럼 호도해 심각한 오해를 살 수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선관위에 질의한 김 원장의 위법성 여부에 대해서는 이미 선관위에서 문제가 없다고 결과를 내린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논란을 일으킨 당시 김 원장 측에서 선관위에 활동내역을 제출했고, 선관위가 이를 적법한 사항으로 봤기에 문제를 삼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