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문발동의 한 출판사의 문이 굳게 잠겨 있다. 파주출판단지 안에 위치한 이곳은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조작 사건 현장으로 사용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문발동의 한 출판사의 문이 굳게 잠겨 있다. 파주출판단지 안에 위치한 이곳은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조작 사건 현장으로 사용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으로 민주당원 A씨(필명 드루킹)가 구속된 가운데 당 안팎에선 자신도 A씨에게 피해를 입었다는 증언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김경수 의원이 댓글조작 사건의 피해자일 수 있다는 점을 부각하며 적극적인 엄호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15일 경기지사 후보 경선에 출마할 예정인 이재명 전 성남시장은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자신도 A씨로부터 음해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전 시장은 "내용이 황당무계하고 근거 없는 것이었지만 A씨의 큰 영향력 때문에 졸지에 동교동계 정치세력이 내분을 목적으로 민주당에 심어둔 간첩이 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이번 댓글 조작은 조작과 허위로 정부조차 좌지우지할 수 있다고 믿는 과대망상 범죄자가 김 의원과 정부를 겁박해 이익을 얻으려다 실패한 뒤 보복과 실력 과시를 위해 평소 하던 대로 댓글 조작을 한 개인적 일탈일 뿐"이라고 규정했다.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에서 미키루크라는 필명으로 활동한 이상호 전문건설공제조합 상임감사 역시 드루킹에게 당한 경험을 공개했다. 그는 "2년 전쯤 나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이 온갖 '카더라' 정보를 짜깁기해 사실을 왜곡하고 음해하는 글을 게시했다"면서 "A씨는 나에게 댓글로 욕을 하도록 만든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이 감사는 "중요한 선거를 앞둔 시점에 어처구니없는 짓을 저질러 자유한국당에 공격의 빌미를 제공한 인물이 그라는 것을 알게 되니 머리에서 갑자기 '스팀'이 올라오면서 뚜껑이 확 열린다"고 말했다.

조승현 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 수석부위원장은 "드루킹은 워낙 유명했던 파워블로거로, 6개월 전부터 알고 있었다"면서 "추미애 대표를 비롯한 여러 사람을 비판해 트위터 등을 찾아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조 부위원장은 "정치 쪽에 생각이 있었을 수도 있다"면서 "하지만 김 의원이 부탁을 냉정하게 거부해 앙심을 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A씨 외에도 열성 지지자로부터 비슷한 요구를 받고 응대한 경험이 있다는 증언도 여럿 나왔다. 한 초선 의원은 "당원들이 메신저로 여러 가지 요구를 해오면 '열심히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라고 답하는 것이 일반적"이라면서 "김 의원도 그런 정도로 응대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드루킹의 일탈과 엮어 김 의원이 댓글조작에 관여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악의적인 정체 공세"라고 비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