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지자인지 의심스러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4일 민주당원이 댓글 여론조작을 시도하다 경찰에 적발된 사건에 대해 “이번 사건의 배후에 민주당 현역의원이 있다는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이번 사건은 개인적 일탈에 따른 범죄행위일 뿐"이라며 “관련자들은 법에 따라 응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은 댓글을 통한 여론조작에 단호히 반대해왔고, 이번 일도 법에 따라 엄정 처리해야 한다는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권리당원이 실제 문재인 정부를 지지하는 목적을 가졌는지에 대해서도 의심을 드러냈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들이 추천 수를 조작한 댓글은 문재인 정부에 비판적인 내용”이라며 “민주당의 이해와 철저히 모순된다. 이들이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지지하는지도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권의 한 의원이 메신저 프로그램을 통해 구속된 이들과 접촉했다는 내용이 보도되면서 마치 민주당이 댓글조작에 관여한 것처럼 알려지는 것을 대단히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상황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